스타투데이(STARTODAY)


3D 알몸 연극 '교수와 여제자2'가 초강수를 뒀다. 남동생에게 공연현장을 들켰다는 이유로 '여제자'역을 자진사퇴한 'F컵 가슴' 양서연의 영향이다.

더블캐스팅 체제가 엄다혜 단독으로 바뀌면서 자극의 강도를 높였다.

연극을 제작한 예술집단 참은 엄다혜 제모를 계기로 조명에도 변화를 줬다. 무대를 '대낮처럼' 밝히고 있다. 조도를 낮추거나 색조명으로 여배우의 나체를 '보호'하는 관행을 버렸다.

너무 야해서 못 보겠어요!

여주인공 엄다혜는 브라질리안 제모시술을 강행하고 무대에 올라 화제가 되고 있다.

“어려운 결정이었어요, 하지만 알몸연극이고 전라로 연기하다보니 남성관객들 시선이 항상 머무르는 곳을 정리해야 겠다고 생각 들어 과감하게 시술하게 되었어요. 요즘은 제모수술이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이벤트가 유행처럼 번지고 있잖아요.”

“시술 이후로 관객들 반응을 보면 기대이상이던데요. 제가 옷을 벗고 관객석으로 돌아서면 탄성 소리와 여친에게 소곤거리는 것을 보면 실감날 정도예요. 앞으로도 기발 난 아이디어와 신선한 충격을 주도록 노력 할 겁니다. 관객을 위한 서비스는 기본 아닌가요?”

당찬 엄다혜의 도발, 그리고 관객을 위한 서비스는 계속 이어질 계획이다.

[교수와 여제자2]는 엄다혜 단독으로 장신애. 한동희. 최진우등이 출연 하고 있다.

문의/02-2275-7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