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arNews

영화 '방자전' 제작발표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6일 오전11시 서울 압구정 CGV에서 <방자전>(연출: 김대우 제작: 바른손, 시오필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은밀한 색, 농익은 해학, 과감한 상상 <방자전>. '음란서생'으로 각본가이자 감독으로 자신만의 작품 세계와 연출관을 확립한 김대우 감독.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그 속에 자신만의 색의 세계를 구축하는 김대우 감독은 그 동안 여느 드라마나 영화에서 그려지던 사극의 고루함을 탈피하여 현대적 감각, 위트 넘치는 대사, 그리고 은밀한 색을 더해 센세이션을 불러 일으켰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가 알고 있는 고전 '춘향전'을 전복시키며 또 한번의 센세이션을 예고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고 알고 있는 '춘향전'은 춘향을 사랑한 방자에 의해 미화된 거짓 이야기'라는 설정에 현대적 트렌드를 반영한 농익은 해학, 방자, 춘향, 몽룡의 은밀한 드라마와 은근한 에로티시즘, 유머 코드가 더해진 <방자전>은 김대우 감독의 연출력과 작가적 능력을 다시금 확인케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 날 간담회와 포토 타임에서 김주혁, 류승범, 조여정, 김대우 감독을 만날 수 있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조여정은 노출신에 대해 "노출 연기에 대한 부담은 안 가진다"며, "하고 싶은 것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영화가 공개되면 다 드러날 테니 부담을 가지지 않으려 했다"며, "춘향도 얇게 입었지만 방자가 몸이 좋다는 이유로 너무 춥게 입어서 티를 못냈다"고 밝혔다.

출연한 계기에 대해 조여정은 “춘향이가 굉장히 현실적이고 적극적인 인물이라는 게 끌렸다"며, "인간 조여정이 가지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지인들이 딱 어울리는 역할을 맡은 것 같다고 말한다“며, "배우로서 준비된 것을 보여줄 수 있었던 선물 같은 영화이다"고 전했다.

'춘향' 역에 대해 조여정은 “‘방자전’의 춘향이는 원작 ‘춘향전’과는 달리 무척 현실적이고 적극적인 여성이다”며, “솔직하고 자신의 행복을 위해 온 몸을 던진다"고 말했다.

이어서, "바로 이 부분이 인간 조여정과 꼭 닮았다”고 설명했다.

지인들의 반응에 대해 조여정은 “지인들이 이제 조여정이 이런 영화를 할 때가 됐다며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김주혁은 기억에 남는 장면에 대해 "사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베드신이다"며, "그간 여러 작품을 통해 꽤 경험이 있긴 하지만 이번이 가장 강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서, "잘못 말하면 베드신을 좋아한다고 오해할까봐 조심해야할 것 같긴 하다"며, "전작의 베드신 경험과 비교하자면 수위가 훨씬 높고 꽤 격정적이었다는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출연한 계기에 대해 김주혁은 "춘향전을 보며 방자를 생각해 본 적은 없었는데 방자가 중심이 돼 있는 시나리오를 보게 돼 너무 좋았고 흥미로웠다"며, "어찌 보면 무대 뒤에 있는 사람을 앞으로 드러내 그 삶을 보여준다는 것에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서, "춘향전 속 기존 인물들과 다르다는 점만으로도 관객들에게 큰 충격과 흥미가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극중 역들의 의상에 대해 김주혁은 “차기작으로 사극 장르를 하게 된다면 겨울에는 양반 역할을 하고, 여름에는 ‘추노’ 같은 작품을 할 생각이다”며, “드라마 ‘추노’의 배우들은 얼마나 추웠을지 상상이 안 된다”고 설명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류승범은 출연한 계기에 대해 "처음 이몽룡 역할이라고 해서 놀랐다"며, "그래서 캐스팅이 잘 못 되어 가고 있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몽룡'역에 류승범이라는 보도자료가 잘 못된 것 아닌가 의심하신 분들도 있을 것이다"며, "'방자전'은 우리가 알고 있는 춘향전에 관해 비튼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각자만의 색깔이 뚜렷해서 저 스스로도 호기심이 생기는 영화이다"며, "관객분들도 새로운 이몽룡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영화에 대해 류승범은 “‘방자전’은 캐릭터 설정부터 내용까지 모든 것을 뒤집은 작품이다”며, "관객들의 충격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방자전’은 섹시하다기 보다는 글래머러스한 영화다"며, "굉장히 매혹적인 영화라서 처음에는 놀랄 수도 있지만 차차 영화 속으로 빠져들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영화 <방자전>은 오는 6월 3일 개봉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동 | CGV 압구정점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