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Story

미니시리즈 <제빵왕 김탁구> 제작발표회


6월 8일 오후2시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KBS 수목 미니시리즈 <제빵왕 김탁구>(연출: 이정섭 극본: 강은경)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소중한 행복을 믿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우리가 살아왔던 시절 중 어느 한때는 돈 보다는 인정이라든가 의리, 우정, 사랑 같은 것들의 가치가 더 아름다웠던 시절도 있었다.


이 날 포토 타임 및 간담회에서 윤시윤, 주원, 유진, 이영아, 전광렬, 정성모를 만날 수 있었다.


유진은 '신유경' 역에 대해 “설득력 있는 악역이다"며, "하면서 애착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서, “원래 안 그랬던 아이가 세상과 타협하며 변화하는 역이라 설득력이 있어 하면서 편할 것 같다”며, “오히려 주위에서 더 걱정을 많이 하신다”고 전했다.

또한, “모두의 마음 속에 악한 면이 있으니 있는 그대로 그 상황과 인물에 몰입해서 표현할 예정이다"며, "특별히 연구를 한 것은 없고 대본의 느낌에 충실하다보면 대중에게 어필할 수 있고 작가님의 의도에 부합하는 악역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전광렬은 "이 드라마의 대본에서 사람 사는 향취가 짙게 묻어 나왔다"며, "'제빵왕 김탁구'는 감동을 줄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신과 구가 조화를 잘 이룰 것 같다"며, "6부까지는 아역이 출연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아역에서 성인으로 넘어가는 과정이 완성도가 높다"며, "스케일이 크다고 드라마가 성공하지는 않는다. 내실이 중요하다.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윤시윤은 "연기에 빠지는 것도 중요하지만 나오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지붕킥'에서 헤어 나오기가 상당히 힘들었는데 주변에서 많이 도와주셨다:고 말했다.

이어서, "탁구를 만나면서 빠져 나오게 됐다"며, "지금은 경쟁작들에 눌려 기가 죽어 고개를 숙이거나 큰 역할을 맡아 자만감에 고개를 들거나 그럴 때가 아니라 딱 앞을 보고 달려 나갈 때라고 본다"고 털어놨다.

또한, "더 정직하게 연기에 집중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영아는 "처음으로 제작 발표회에 섰을 때 느낌이다"며, "신인인 주원에게 '떨리냐'고 묻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내가 더 떨고 있는 것 같다"며, "시작했을 때 마음이다"고 털어놨다.

또한, "그만큼 설레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주원은 "선배님과 제작진에게 폐가 안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구마준' 역에 대해 주원은 "실제 성격은 나쁘지 않다"며, "악역을 표현하기 위해 많은 참고 자료를 봤다"고 말했다.

이어서, "악역이지만 사연이 있는 슬픈 악역이다"며, "시청자가 공감이 가는 인물로 표현하겠다"고 설명했다.

미니시리즈 <제빵왕 김탁구>는 오는 9일 저녁9시 55분 첫 방송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도화동 | 서울가든호텔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