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IeSF 2010 한국 국가대표 선발전 종료


사단법인 한국e스포츠협회(회장 조기행, www.e-sports.or.kr)는 10월 16일(토) 신도림 인텔e스타디움에서 ‘IeSF 2010 한국 국가대표 선발전’을 개최했다.

IeSF 2010 Grand Final에 출전할 한국 국가대표 선수를 선발하기 위해 열린 이번 대회는 정식종목인 ‘FIFA 온라인2’와 ‘워크래프트3’로 진행되었으며, 70여명의 선수가 참가하여 열띤 경합을 펼친 끝에 각 종목별 1, 2위 선수가 국가대표로 선발되었다.

60여명의 선수가 참가한 FIFA온라인2에서는 전통 강호로 꼽혔던 김관형, 정주영, 정재영, 조영찬 등이 차례로 탈락하며 이변의 시작을 알렸다. 대통령배 2009 KeG GF에서 3위를 차지한 안혁은 결승전에서 성제경을 4대 2로 제압하고 FIFA온라인2 종목 국가대표 선발전 1위를 차지하였다.

‘워크래프트3’ 에서는 윤덕만(위메이드, 나이트엘프)이 결승전에서 WCG 2010 한국 국가대표 선발전 1위를 차지한 엄효섭(무소속, 오크)을 종합 스코어 2 대 1로 제압하며 워크래프트3 종목 국가대표 선발전 1위를 차지하였다.

국가대표로 선발된 인원들에게는 한국e스포츠협회에서 인증한 준프로게이머 자격이 주어지며, 10월 28일(목)부터 11월 1일(월)까지 대구 EXCO에서 개최되는 ‘IeSF 2010 Grand Final’에 출전하여 세계 30 개국 대표 선수들과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