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 <두 여자> 제작보고회


25일 오전11시 서울 압구정 CGV에서 <두 여자>(연출 정윤수 제작: 케이앤엔터테인먼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남편의 외도를 알게 된 아내가 남편의 여자에게 접근하여 남편의 이야기를 매일 듣는다는 파격적이고 자극적인 설정의 스토리 <두 여자>.

채워도 채울 수 없는 욕망, 그것은 온전히 자신의 소유가 될 수 없는 남자를 사랑하는 여자를 아프게 하는 심리이다. 아무것도 모른채 사랑하는 남자의 아내에게 모든 것을 이야기하는 여자의 상황은 저릿한 긴장감을 안겨준다.

또한 같은 남자를 사랑하는 여자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서로를 점차 이해하고 공감해가는 내용은 일반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지만 영화를 보고 난 후에는 강력한 공감대를 형성하며 여성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 잡을 예정이다.

이 날 신은경, 정준호, 심이영이 참석하였다.


신은경은 '한송영' 역에 대해 "시나리오를 봤을 때 이전 작품보다 입체적인 캐릭터라고 생각하고 매력을 느꼈다"며, "감독님의 작품들이 여배우들을 예쁘게 보여주셔서 출연하였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런데 여배우들에게 엄격하시다"며, "느낌을 유지하게끔 하신다"라고 밝혔다.

노출 장면에 대해 신은경은 "한국 정서로는 이해가 안될 정도로 노출이 됐었다"며, "나는 노출이 처음이 아니지만 심이영씨는 힘들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살을 뺐다고 되는게 아니었다"며, "심이영씨가 왜소해서 내가 상대가 안되었다"라고 전했다.

또한, "옆구리에 살이 삐져 나온다고 신경 안썼다"라고 덧붙였다.

정준호에 대해 신은경은 "오빠가 주위 인맥이 좋아서 항상 바쁘시다"며, "그래서 가정적이실까 생각했는데, 집의 인테리어를 이야기하는 것을 듣고 결혼 하시면 여자 분이 행복하실 것 같다"라고 밝혔다.


정준호는 '윤지석' 역에 대해 "데뷔 후 가장 어려운 역할을 맡았다"며, "감당해내기 힘들었지만, 연기하면서 재밌고 매력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몸에 신경을 많이 못썼다"며, "3개월 전부터 집중적으로 운동을 하였다"라고 밝혔다.

또한, "근육질의 몸을 보여주는 캐릭터는 아니었다"며, "'옷을 벗고 연기를 해보라'라는 어느 연극과 교수의 말이 생각난다"라고 덧붙였다.


심이영은 '최수지' 역의 극중 노출에 대해 "예고편에서는 상의만 탈의한걸로 나오지만, 영화를 보면 알것이다"며, "콘티의 그림에는 상의가 노출이 되는 수위였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노출보다 자연스러운 감정 연기에 중점을 두었다"며, "요가와 헬스를 하였고, 식단 조절을 하려고 하였지만 너무 힘들어서 자신을 위로하였다"라고 밝혔다.

또한, "몸은 잘 나온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두 여자>는 오는 11월 18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