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47회 대종상영화제> 붉은 카펫을 밟는 여배우들


29일 오후7시 30분 서울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제 47회 대종상영화제> 레드 카펫이 열렸다.

한국 영화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기 위하여 실시된 영화 예술상 '대종상 영화제'. 정부가 주관하는 영화 부문의 유일한 상이다.

또한 관객이 영화제에 참여하여 직접 호흡하는 능동적인 영화제이며, 다양한 영상 문화의 소개와 토론의 장이 마련되었다.


이 날 지성원, 민효린, 서영희, 심은경, 류현경 등이 레드 카펫을 밟았다.

<제 47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은 SBS가 생중계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