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계e스포츠대회 2010 Grand Final 개막


국제e스포츠연맹(회장 조기행)과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이재웅)이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 등이 후원하는 ‘제1회 세계e스포츠대회(이하 2010 IeSF)’가 32개국 2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10월 29일부터 31일까지 사흘간 일정으로 대구 EXCO에서 개최된다.

‘2010 IeSF’는 지난 2008년 우리나라가 발족시킨 세계e스포츠 분야 최고 권위 국제기구인 ‘국제e스포츠연맹’이 주최하는 초대 대회로서, 지난해 태백에서 프레 대회의 성격인 ‘2009 세계e스포츠 챌린지(2009 IeSF Challenge)'가 성공리에 개최된 바 있다.

정식 대회로는 처음 개최되는 이번 대회에는 32개국 270여명이 참여하여 선의의 경쟁을 펼치게 되며, 2개의 정식 종목(워크래프트3, FIFA ONLINE2) 및 5개의 시범 종목(A.V.A, 그랜드체이스, 홈런배틀 3D, 2011 프로야구, 테라-영혼의 혼돈)으로 경기가 치러진다. 뿐만 아니라 대구시가 주최하는 ‘e-fun 2010’가 함께 개최되어 대회 참가자들에게 3D 기반 게임콘텐츠를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대회 기간 중 개최되는 ‘제5회 국제e스포츠 심포지엄’에는 문화체육관광부를 비롯한 세계 e스포츠 협/단체 및 정부관계자들이 참석하여 e스포츠 종목의 성공 전략, 글로벌 표준화 등 세계e스포츠의 미래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우리나라 e스포츠는 10여년의 짧은 기간 내 많은 산업적·문화적 성과를 거두었으며 향후 디지털 시대를 선도해 갈 유력 콘텐츠로 부상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세계 최초의 e스포츠 분야 국제기구인 '국제e스포츠연맹‘ 창설 주도국으로서 e스포츠의 미래 스포츠화를 지향하고 있으며, ‘2010 IeSF’가 초석이 되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