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네티즌, 디바 '김진' <프런코3> 최종 우승 예언?


온스타일 <프로젝트 런웨이 KOREA 3> 최종 우승은 가수 '디바' 출신 도전자 김진?

매주 토요일 밤 11시 방송되는 스타일채널 온스타일의 <프로젝트 런웨이 KOREA 3>를 통해 대한민국 최고의 디자이너에 도전장을 내민 ‘김진’. 지난 29일 첫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김진의 탁월한 실력을 인정하며 최종 우승자로 점 찍어 화제를 낳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1화에서 김진은 ‘파이널 컬렉션에서 선보일 2011 F/W 메인 의상을 디자인하라’는 미션을 받아, 실용적이면서도 감각적인 디자인의 원피스와 재킷을 선보여 심사위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특히 ‘사막’을 컨셉으로, 흐르는 듯 자연스러운 드레이핑의 브라운 원피스와 베이지와 브라운 색상의 양면 재킷을 디자인해 자신만의 스타일을 완성한 것. 심사위원들은 “요즘 여성들이 누구나 입고 싶어할 옷”, “하루만에 이렇게 높은 완성도의 작품을 선보일 수 있다니 대단하다” 등 호평을 쏟아냈다.

이 날 김진의 선전에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의외의 실력에 놀랐다”는 반응을 보이며, 이후 프로그램 게시판을 비롯한 각종 블로그, 온스타일 공식 트위터(@OnStyle_twt)에는 김진의 최종 우승을 점치는 글들이 줄을 잇고 있다. “최종 우승을 할 수도 있을 정도의 놀라운 실력에 감탄했다”, “첫 미션 2등이라면 우승을 노려볼만하다”, “자신만의 디자인 색깔이 있는 것 같다. 디자이너로 전업하기를 잘했다” 등의 기대감을 담은 메시지들이 이어지고 있다.

심지어 ‘김진 우승 가상 시나리오’를 펼치는 팬까지 나타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초반에 너무 좋은 성적을 거두면, 연예인이라 특혜를 받았다는 오해를 받을 수 있어서 몸을 사리는 것 같다”며, “초반에는 2-3등에 머물다가 후반부에서 3회 연속 우승을 해주면서 최종 우승까지 할 것 같다”는 시나리오를 펼쳐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매주 화장기 없는 민낯으로 등장, 눈부신 피부 등 여신급 미모를 자랑하며 그 인기를 더하고 있다.

온스타일측은 “예선 때도 김진의 남다른 실력과 디자인 감각에 심사위원들 모두 놀랐었다”며, “김진을 비롯한 도전자들의 꿈을 향한 도전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오는 5일(토) 밤 11시 방송되는 <프로젝트 런웨이 KOREA 3> 2화에서는, ‘유니폼 제작’이 도전자들에 미션으로 주어진다. 남녀 유니폼을 각 1벌씩 제작해야하는 팀 미션으로, 도전자들은 <프런코>사상 최초의 남성복 미션을 받아 고군분투를 펼칠 예정. 특히 매 시즌 팀 미션이 진행될 때마다 도전자들간의 갈등이 수면 위로 떠올랐던만큼, 이번 시즌3에서는 화목한 분위기에서 팀 미션을 마칠 수 있을지, 도전자들 중 누가 갈등의 불씨가 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