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arNews

'도쿄 걸스 컬렉션' 유튜브 생중계


유튜브가 일본 최대의 패션 축제인 2011 S/S (봄여름) 도쿄 걸스 컬렉션(TOKYO GIRLS LECTION)을 3월 5일 오후 2시 생중계한다.

2011 도쿄 걸스 컬렉션 공식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tgc2011ss)에 접속하면 전세계 어디서든 생생하게 현장을 볼 수 있다. 유튜브 사용자는 메인 스테이지 외에도 무대 뒤에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현장을 둘러볼 수 있으며, 채널 하단에 링크된 온라인 쇼핑 사이트에서 모델들이 착용하고 있는 옷을 클릭해 직접 구매할 수 있다. 생중계를 놓친 사용자들도 유튜브를 통해 언제든지 다시 볼 수 있으며 유튜브 화면 주석기능을 통해 링크된 제품 정보를 볼 수 있다

도쿄 걸스 컬렉션(TGC)은 2005년 처음 개최된 후 일본 최고의 패션 브랜드, 모델, 가수가 참석해 매년 두 차례 열리고 있다. 행사는 패션쇼와 공연, 유명 연예인의 출연 등 총 다섯 시간 동안 진행된다. 다음 시즌의 패션을 보여주는 일반적인 업계 중심의 패션쇼와는 달리 TGC의 모델들은 즉시 구입이 가능한 옷을 착용한다.  청중은 모델이 입고 있는 옷을 보고 온라인 쇼핑 사이트나 모바일 사이트를 통해 직접 구입이 가능하다. 최근에 진행된 2010년 가을 TGC에는 현장 관객이 3만명이 넘는 기록을 세웠다.

도쿄 걸스 컬렉션(TGC)을 위해 개설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세계 사용자들은 도쿄 걸스 컬렉션을 구경하고 일본의 독특한 패션 문화를 경험할 수 있다. 또한, 행사에 직접 갈 수 없는 팬들은 PC나 스마트폰의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현장을 생중계로 볼 수 있다. 모델들이 착용한 의상들은 제품 아이템별로 생중계 화면 밑에 링크로 제공되며 온라인 쇼핑몰로 연결된다. 유튜브 채널의 다른 한쪽에는 TGC에 참석하거나 중계를 보고 있는 사용자들이 트위터를 이용해 실시간으로 의견을 공유 할 수 있다.

이와무라 미키 구글 일본 마케팅 디렉터는 “도쿄 걸스 컬렉션은 일본 패션 문화의 창의성과 영향력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행사”라며, “행사 현장에 참석하기 어려운 일본 및 전세계 팬들이 유튜브, 구글 크롬, 안드로이드 등의 최신 기술을 통해 이번 행사를 볼 수 있게 된 점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도 유튜브의 글로벌 플랫폼을 활용해 전세계 팬들에게 일본의 독특한 문화 및 컨텐츠를 소개할 수 있도록하는 것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도쿄 걸스 컬렉션의 책임 프로듀서이자 이번 행사를 기획한 F1 미디어의 임원인 나가야 아야코는 “일본의  패션과 젊은 여성들의 문화 트렌드를 전세계에 수출하고 패션업계의 발전을 돕기 위해 구글과 함께 했다”면서 “유튜브 채널은 지연 시간 없이 행사를 있는 그대로 매끄럽게 보여줄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도쿄 걸스 컬렉션 행사와 온라인 쇼핑을 더욱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쿄 걸스 컬렉션(TGC)은 일본 최대의 패션 축제로 “일본인이 입는 ‘실제 옷’을 전세계에 보여준다”는 것을 주제로 2005년 8월부터 매년 두 차례씩 개최되고 있다. TGC는 패션 외에도 일본의 미용, 음악, 엔터테인먼트의 최신 트렌드를 보여주며, 휴대폰을 통해 모델들이 입고 있는 옷을 바로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F1 미디어가 행사의 기획과 연출을 담당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