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 한복 페스티벌


21일 오전11시 서울 봉래동2가 문화역서울 284에서 <2011 한복 페스티벌> 포토 세션및 기획전 설명회가 열렸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2011 한복 페스티벌>은 '한복, 근대를 거닐다'라는 주제로, 우리 근현대사의 상징적인 공간인 문화역서울 204(구 서울역사)이 처음 세워진 1925년으로 거슬러 올라가 그 시대의 패션 리더 였던 신여성을 주제로 전통과 현대의 가교 역할을 하는 근대 한복의 복식사를 재조명 한다.

패션쇼에는 박선옥, 김영진, 이현경, 조진우, 류정민, 김진선 한복 디자인 6인이 참여해 무용가 최승희, 근대의 여학생, 마지막 황녀인 덕혜옹주가 혼례복을 입었을 모습 등을 재현해 1920년대 근대 경성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낼 예정이다.

특히 기존 패션쇼와 차별점을 두기 위해 중견은 물론 신진디자이너들까지도 참여의 기회를 확대 하였다. 또한 세계적인 패션지 보그의 스타일리스트로도 활동 중인 서영희가 예술 감독으로 참여해 화제다.

그 외 '신여성- 근대의 패션리더'라는 테마로 22일부터 30일까지 기획전은 신분제와 의복의 개혁 등 눈에 띄게 변화한 1920년대 신식 교육을 받은 신여성들의 패션을 통해 변화 하는 근대 의복 역사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