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니시리즈 <나도,꽃> 제작발표회


31일 오후2시 서울 여의도동 63빌딩에서 MBC수목 미니시리즈 <나도,꽃>(연출 고동선 극본 김도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맹랑한 것들이 모여 웃기고, 영악한 이야기 <나도,꽃>은 위선과 허영의 시대에 위악으로 시비 거는 쎈 여자 '차봉선', 세상이 그렇다면 최고의 된장녀가 되겠다는 여자 '김달', 욕망과 질투의 화신 여자 '박화영' 그리고 세 여자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언더커버보스 '서재희'가 벌이는 막돼먹은 치정극이다.

이 날 이지아, 윤시윤, 조민기, 한고은, 서효림, 이기광 등이 참석 하였다.

윤시윤에 대해 이지아는 "나이에 비해 준비성이 철저하여 그 점에서는 내가 이길 수 없다"며, "즐겁게 촬영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캐릭터의 나의 공통점은 얼굴에 성격이 드러 나는 것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어려운 일을 겪은 후에 작품을 선택한 계기에 대해 이지아는 "감독님에 대한 신뢰가 컸다"며, "스토리가 따뜻하게 다가 왔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캐릭터가 인간미가 물씬 풍긴다"며, "혼자 힘들어 하고 집에 있기 보다는, 주위 분들에게 보답 하는 것은 일을 하는 것이 보답 하는 길 이라고 생각 하였다"라고 밝혔다.

'서재희' 역의 윤시윤은 이번 드라마에 대한 포부에 대해 "대본이 재밌어서 지루할 틈이 없다"며, "부끄럽지 않게 성공 할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지아에 대해 윤시윤은 "상대 배역에 따라 연기가 달라지는데 이지아가 잘 끌어 줘서 편하게 연기 호흡을 맞추고 있다"라고 밝혔다.

늦게 캐스팅 된 것에 대해 윤시윤은 "김재원 선배님이 준비를 많이 하셨는데 사고가 있어서 책임감이 느껴 졌다"며, "부끄럽지 않게 연기 하겠다고 다짐 하였다"라고 밝혔다.

'박태화' 역의 조민기는 차도남이라고 하는 것에 대해 "영광 스러운 호칭 이다"며, "극중 캐릭터가 훈남인데 나는 꽃은 아닌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화분 같은 캐릭터 이다"며, "로맨틱 캐릭터는 처음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나는 푼수이다"며, "내 모습을 캐릭터에 반영 하였다"라고 덧붙였다.

'김 달' 역의 서효림은 "조민기와 멜로를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이번 드라마를 통해 성장 하고 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화환에 대해 서효림은 "김선화 선배님이 보내 주셔서 감사 드리고 감동 했다"라고 밝혔다.

촬영장 분위기에 대해 서효림은 "조민기의 캐릭터와 성격이 닮아서 연기 하는게 아닌 것 같다"며, "즐겁고 재밌게 촬영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박화영' 역의 한고은은 "내가 도시적이고 모던한 역할을 많이 하였다"며, "내 성격은 사람 냄새 나는 모습이 많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일 욕심이 많은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패션 감각에 대해 한고은은 "신경을 많이 썼다"며, "고가의 옷을 세련 되게 입을 수 있게 준비를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조마루' 역의 이기광은 가수와 배우 중에 좋은 것에 대해 "무대에서는 가수가 좋다"며, "비스트의 두준이 특히 응원 하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미니시리즈 <나도,꽃>은 11월 2일 저녁9시 55분 첫 방송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