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9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개막


국제경쟁단편영화제인 제9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안성기 집행위원장)가 11월 2일 개막하고, 6일간의 단편영화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11월 2일(수)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열린 제9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개막식에는 국내외 다수의 영화인들이 참석해 영화제 개막을 축하했다.

6시 30분부터 진행된 포토월 행사에는 올해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배우 강수연, 이누도 잇신 감독, 도노 세이고 숏쇼츠필름페스티벌&아시아 집행위원장, 사라 호크 델롱 과나후아토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김태용 감독을 비롯해 올해 공효진과 함께 특별심사위원으로 위촉된 이명행씨가 참석해 영화제를 빛내주었다.

배우 박중훈, 차인표, 김상경, 유지태, 박철민, 김응수, 예지원, 류현경, 차예련, 오지호, 차태현, 김태훈 등 국내 유명 배우들과 임권택 감독, 이창동 감독, 이명세 감독 등 한국을 대표하는 감독들을 비롯해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명예집행위원장, 민병록 전주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김영빈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국내 영화제 수장들도 세계적인 단편영화 축제의 시작을 축하하기 위해 찾아주었다. 올해로 7회째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집행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는 안성기 집행위원장은 이날 포토월의 첫 시작과 마지막 배우들과의 단체사진을 일일이 체크하며 안내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배우 차태현의 오프닝 멘트로 시작된 개막식은 손 숙 이사장의 개막 선언, 밴드 ‘소울 트레인’의 축하공연으로 분위기가 한층 고조되었다. 개막식을 빛내준 심사위원들과 국내외 게스트들, 출품 감독들의 소개가 차례로 이어진 후에는 배우 손은서가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트레일러 영상과 상영작 하이라이트가 상영되었으며, 올해 개막작으로 선정된 <에튀드, 솔로>, <마틴> 상영을 끝으로 마무리되었다.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총 8개 섹션으로 이루어진 국제경쟁 프로그램과 국내 부분경쟁부문 ‘트래블링 쇼츠 인 코리아’, 3개 섹션의 특별프로그램 상영, 이누도 잇신 감독의 ‘마스터 클래스’, 류현경, 김응수, 서지승, 도노 세이고와 함께하는 ‘아시프 랑데부’, 한일 합작 단편영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네마 토크’ 등 내실 있는 프로그램으로 관객을 찾아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