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arNews

일일연속극 <그대없인 못 살아> 제작발표회

 

21일 오후2시 서울 노보텔앰버서더강남에서 MBC일일연속극 <그대없인 못 살아>(연출 최이섭 극본 김선영)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삶의 원천 '가족', 그 사랑이 영롱하게 살아있는 따뜻한 홈 드라마 <그대 없인 못 살아>는 대가족이라는 다각적인 관계를 배경으로, 그 속에서 생을 꾸려가는 인물들을 통해 인간 삶의 정 중앙을 지배하는 '사람'과 '관계'에 관해 생각해 보고, 삶의 아이러니가 낳는 크고 작은 이야기 속에서 드러나는 인물들의 심리적, 감정적인 움직임들을 현실감 있게 그려 나간다.

 

이 날 김해숙, 박선영, 박은혜, 김호진, 박유환, 윤다훈, 최송현, 도지한, 남지현이 참석 하였다.

 

'장인자' 역을 연기한 김해숙은 “강하고 개성 있는 역을 해왔다"며, "한국적인 엄마 같은 역할이 없을까 생각하던 중 ‘그대 없인 못 살아’ 시놉시스를 받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민지수' 역을 연기한 박선영은 연기 호흡을 맞춘 박유환에 대해 “박유환과 나이 차이가 많이 나지 않는다"며, "15살 차이 밖에 안 난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촬영을 해보니 의외로 호흡이 잘 맞았다”라고 밝혔다.

 

'인혜' 역을 연기한 박은혜는 "쌍둥이를 키운다는 건 너무 힘든 일이다"며, "우유를 주고 재우고를 반복하다 보니 어느 새 밖은 꽃이 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육아가 너무 힘들어서 촬영장이 더 편할 때도 있다"며, "촬영을 할 때에는 아기들 생각이 잘 안 난다”라고 밝혔다.

 

'김민도' 역을 연기한 박유환은 연기 호흡을 맞춘 박선영에 대해 “실제 연하보다 연상을 좋아해 나이에 대한 부담이 없다"며, "나이 차도 느끼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아직 부족한 신인이라 대선배와 호흡 맞춘다는 자체가 영광이고 설렘이다”라고 밝혔다.

 

'김풍봉' 역을 연기한 윤다훈은 ""이번 드라마에서 파트너 연령대가 달라졌다"며, "전작 '불굴의 며느리'에서는 신애라와 연기했는데 이번에는 윤미라 선배님과 호흡을 맞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도희' 역을 연기한 최송현은 돋보일 수 있는 장점에 대해 “가족 드라마에서는 내가 돋보이는 것이 아니라 진짜 가족처럼 어울릴 수 있는 것이 중요하다”며, “훌륭한 선배님들 사이에서 튀는 것이 아니라 어우러지는 내 모습이 제일 예뻐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대본 리딩 때 내가 나오지 않는 장면도 듣고 있으니 감동이 왔다”며, “촬영장에서의 분위기와 호흡이 너무 좋아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은덕' 역을 연기한 남지현은 “부담은 없지만 일일극이 처음이라 떨린다"며, "열심히 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남지현은 '은덕' 역을 연기한 김수현에 대해 "잘 된 것을 보니 기분 좋다"며, "언젠가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일일연속극 <그대없인 못 살아>는 오는 28일 저녁8시 15분 첫 방송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