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arNews

특별기획드라마 <각시탈> 제작발표회

 

23일 오후2시 서울 63빌딩에서 KBS특별기획드라마 <각시탈>(연출 윤성식 극본 유현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조선인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었던 이름 없는 영웅 <각시탈>은 1930년대 역사와 시대의 회오리 속에서 이름 없는 영웅의 길을 택했기에, 목숨 같은 사랑을 버려야했던 남자의 이야기다.

 

이 날 영상 공개 후 주원, 진세연, 박기웅, 한채아, 신현준, 이병준이 참석 하여 간담회가 진행 됐다.

 

'이강토' 역을 연기한 주원은 "타 방송사 수목드라마에 굉장한 선배님들이 나온다"며, "'각시탈'도 워낙 대작이라 부담감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다른 드라마들에 비해 '각시탈'만이 가진 힘이 있다"며, "화려한 액션이 있어 시청자들을 끌어들일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류 스타들이 출연을 거절한 것에 대해 주원은 “별로 신경을 안 썼다"며, "한류도 좋지만 작품을 통해서 연기의 폭을 넓히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목단' 역을 연기한 진세연은 액션 연기에 대해 "액션 연기에 관심이 있다"며, "한채아의 액션 연기를 롤 모델로 삼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한채아는 현장에서 '한젤리나 졸리'라고 불릴 만큼 액션 연기를 잘 소화한다"며, "드라마 '히어로' 때문에 액션 연기에 대한 자부심이 있었는데 '각시탈' 액션은 너무 힘들다"라고 밝혔다. 또한, "요즘도 쉬는 날이면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기무라 슌지' 역을 연기한 박기웅은 단역 배우들의 교통사고에 대해 "유감스럽고 마음이 아프다"며, "현재 방송을 진행 하면서 바쁜 스케줄 속에 크고 작은 사고들이 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라고 밝혔다.

 

'채홍주' 역을 연기한 한채아은 “연기, 노래 등 정말 많은 것들을 해야 하는데 그중에서도 액션이 가장 힘들다”며, “펜싱이 쉬운 줄 알았는데 큰코 다쳤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손에 물집이 잡히는데도 계속 찌르라고 하니까 아파서 혼났다"며, "촬영 하다 보면 목에 디스크가 올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강산' 역을 연기한 신현준은 연기 호흡을 맞춘 주원에 대해 "훌륭한 배우라고 생각한다"며, "배우가 연기에 욕심을 부려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최고의 선택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굉장히 멋진 후배이다"라고 밝혔다.

 

신현준은 이 날 MC를 맡은 박은영 아나운서에 대해 "낯선 현장에 갔을 때 모르는 사람만 있으면 얼마나 어색하겠냐"며, "오늘 이 자리도 상당히 민망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우연인지 모르겠지만 행사 자리에서 자주 마주친다"며, "청와대에 초대됐을 때도 박 아나운서가 MC를 봤다"고 전했다. 또한, "마흔 다섯 살인데 결혼을 안 해서 그런지 사람들이 이상하게 본다"라고 덧붙였다.

 

특별기획드라마 <각시탈>은 오는 30일 저녁9시 55분 첫 방송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