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arNews

월화드라마 <빅> 제작발표회

 

29일 오후2시 서울 롯데호텔 잠실점에서 KBS월화드라마 <빅>(연출 지병현, 김성윤 극본 홍정은, 홍미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발칙하게 다가와 커져버린 사랑 이야기 <빅>은 한 순간에 십대 소년이 삼십 대 남자 어른이 되면서 겪는 소년에서 남자로 가는 성장기다.

 

이 날 영상 공개 후 공유, 이민정, 배수지, 장희진, 백성현, 신원호가 참석해 포토 타임과 간담회가 진행 됐다.

 

'서윤재' 역을 연기한 공유는 "작가가 여성 시청자들이 누가 더 나은지를 선택하기 힘들 정도로 매력적인 연기를 표현 해달라고 했다"며, "18살 남자를 표현할때 재수없고, 징그러워 보이고, 역겨워 보일까봐 걱정이 된다"라고 밝혔다.

 

'길다란' 역을 연기한 이민정은 연기 호흡을 맞춘 공유에 대해 "사실 댄디하고 깔끔한 이미지를 생각했다"며, "드라마의 이미지를 통해서는 결벽증이 있지 않을까 상상했는데 굉장히 지저분 하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개인적으로 깔끔한 남자보다는 털털한 남자가 좋다"며, "공유가 생각보다 털털하고 평범하다"라고 밝혔다.

 

'장마리' 역을 연기한 배수지는 공유에게 뭐라고 부르냐는 질문에 "아직까지 불러본 적이 없다"며, "마주친 장면이 많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공유 선배님이라고 부르겠다"라고 밝혔다.

 

'이세영' 역을 연기한 장희진은 "캐스팅 직후에 의사라는 직업은 큰 의미가 없기 때문에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마음을 놓고 있었는데 막상 대본을 보니 병원 신 밖에 없었다"라고 밝혔다.

 

'길충식' 역을 연기한 백성현은 왕 역할을 하다가 학생 역할을 하는 것에 대해 "호사를 누리는 기분이다"며, "고등학교 졸업한지 6년이라 가물가물하다"라고 밝혔다.

 

공유에 대해 백성현은 "공유와 함께 하는 것은 많은 자극이 된다"며, "항상 이렇게 형이 너무 멋있으니까 형을 따라가고 싶어진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30대가 되면 나도 공유처럼 되고 싶다"며, "롤모델이다"라고 전했다.

 

월화드라마 <빅>은 6월 4일 저녁9시 55분 첫 방송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