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arNews/ST2012

공원에서 바라본 가을 풍경

 

8일 오후 서울 원서공원에서 창덕궁의 가을이 시작되는 풍경을 사진에 담았다.

 

창덕궁은 1405년(태종 5년) 조선왕조의 이궁으로 지은 궁궐이다. 경복궁의 동쪽에 위치한다. 이웃한 창경궁과 더불어 동궐이라 불렀다. 임진왜란으로 모든 궁궐이 불에 타자 광해군 때에 다시 짓고 고종이 경복궁을 중건하기까지 정궁 역할을 하였다. 또한 조선의 궁궐 중 가장 오랜 기간 동안 임금들이 거처했던 궁궐이다.

 

주요 건물이 산자락을 따라 건물들을 골짜기에 안기도록 배치하여 한국 궁궐 건축의 비정형적인 조형미를 대표하고 있다. 또한 비원으로 알려진 창덕궁 후원은 다양한 정자, 연못, 수목, 괴석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곳이다. 현재 남아있는 조선의 궁궐 중 그 원형이 가장 잘 보존된 창덕궁은 자연과 조화로운 배치가 탁월한 점에서 1997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록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