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5 전주세계소리축제 프로그램 발표회 개최

 

2015 전주세계소리축제 프로그램 발표회가 8월 11일 전주영화호텔에서 개최됐다.

소리축제는 프로그램 발표회를 통해 2015 소리축제의 방향과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주요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올해로 14회를 맞은 전주세계소리축제는 ‘소리의 본향 전라북도’의 위상을 재확인하고 소리를 통해 대동의 어우러짐을 꾀한다는 의미로 ‘소리 빅 파티’라는 주제를 정하고 예술성과 축제성을 강화한 선 굵은 프로그램들을 대거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소리축제조직위는 2015 프로그램 발표회에서 올해 소리축제의 중점 추진 방향으로 1)해외 네트워크 연계범위 확대와 비교음악제 정착 2)소리의 본향 전북의 자긍심을 재확인하는 프로그램 전면 배치 3)장소성을 살린 프로그램 배치와 축제성 강화 4)전북지역 문화예술 역량과 인프라의 적극적 결합(전북 대표 축제로서 14개 시군 전역에서 동시 진행)을 내세웠다.

1) 해외 네트워크 연계범위 확대와 비교음악제 정착
2014년 프랑스 세계문화의집 MOU 체결을 통한 다양한 협력 프로젝트 기획운영, 2014년부터 4년간 양국 합작으로 기획 진행되고 있는 한국-폴란드 프로젝트 4년 확장 운영, 일본/인도/아일랜드 등 각국 문화지원 기관과의 적극적인 네트워크 유지, 지역 예술가들의 해외진출 교두보 마련, 소리 프론티어 우승팀 프랑스 바벨매드뮤직 쇼케이스 진출 확정, 더블빌(동시공연) 무대를 통한 한국-벨기에, 한국-브라질, 한국-캐나다 등 다채로운 국가 간 콜라보레이션 추진 등 해외 교류 측면에서 괄목할 만한 다양한 성과들을 올해 축제를 통해 보여줄 예정이다.

올해는 특히, (재)예술경영지원센터에서 주관하는 ‘Journey to korean Music' 행사의 일환으로 2015 전주세계소리축제에 남해안별신굿(소리문화관) 프로그램을 배치하는데 양 기관이 합의해, 해외 영향력 있는 월드뮤직 VIP 30여 명이 소리축제를 방문할 예정이어서 축제의 위상과 이름을 알리는데 절호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2) 소리의 본향 전북의 자긍심을 재확인하는 프로그램 전면 배치
개막공연과 ‘광대의노래’ 프로그램을 통해 전라북도 소리의 예술적 역량을 집약해 표현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전면 배치할 계획. 개막공연 ‘판소리 빅 파티’는 전라북도 소리꾼(60여 명)을 비롯해 기악, 무용 등을 총 망라해 150여 명의 전라북도 예인들이 총 출동, 흥보가를 주제로 전북 소리의 응집된 파워를 선보인다. ‘광대의노래’는 유네스코 등재를 기념해 농악을 주제로 좀처럼 볼 수 없는 전라북도 농악 명인들의 열전을 한 무대에서 볼 수 없는 귀한 기회를 마련한다.

3) 장소성을 살린 프로그램 배치와 축제성 강화
축제의 메인 공간인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야외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한옥마을 실내공연은 프로그램의 성격에 맞는 장소를 발굴, 배치해 관객 만족도를 높일 예정. 특히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은 5일 내내 야외공연장(4천석 규모) 대형 무대가 매일 ‘1만원의 행복(폐막공연 제외 : 무료)’이라는 콘셉트로 운영될 계획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개/폐막공연을 포함해 ‘k-folk 빅 파티(송창식, 양희은, 장필순 출연)’ ‘월드뮤직 빅 파티(아이리쉬 밴드 두번째 달, 재즈 싱어 말로, 기타리스트 박주원, 프랑스 샹송 싱어송라이터 쟌느 쉐랄 출연) 등의 고품격 공연을 저렴한 가격으로 더 많은 관객들을 수용할 수 있도록 배려한다는 전략. 또 소리전당 뒤편 오송제 편백나무숲에서는 ‘젊은판소리 다섯바탕’ 등이 캠핑 같은 편안한 분위기로 새로워진 특설무대를 통해 관객들을 만난다.

4) 전북지역 문화예술 역량과 인프라의 적극적 결합(전북 대표 축제로서 14개 시군 전역에서 동시 진행)
전주를 비롯해 14개 시군 전체에서 ‘찾아가는 소리축제’를 진행, 군산예술의전당 심수봉 콘서트를 비롯해 장수 산서중고등학교 영어판소리 공연 등에 이르기까지 그 지역 인프라에 맞는 다채롭고 알찬 공연들로 채워진다.

박재천 집행위원장은 “축제의 주제가 ‘소리 빅 파티’인 만큼 14개 시군 전체로 찾아가는 소리축제를 확대하고, 5일 동안 매일 1만원 야외공연장 운영 등 좀 더 많은 분들이 소리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며 “세대와 장르를 아울러 많은 관람객들이 만족할 만한 프로그램들을 고루 배치하는데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2015 전주세계소리축제는 오는 10월 7일(수)~11일(일)까지 한국소리문화의전당과 전주한옥마을, 전라북도 14개 시군에서 펼쳐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