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한민국이 사랑하는 최고의 뮤지컬 <아이다>의 귀환


[스타투데이] 2005년, 2010년, 2012년. 단, 3번의 공연으로 총 574회 공연, 350억 매출, 55만 관객을 모으며 한국 관객들을 사로잡은 뮤지컬 <아이다>가 돌아온다.


거대한 메커니즘과 세련미의 극치를 보여주는 무대 운용으로 배우와 스태프 모두에게 최고의 기량을 요하는 <아이다>가 오랜 준비를 거쳐 4년만에 다시 무대에 오른다. <아이다>의 이번 시즌은 치열한 오디션을 거쳐 선발된 윤공주, 장은아, 김우형, 민우혁, 아이비, 이정화 등 31명의 실력파 배우들이 뜨거운 감동의 공연을 선사할 것이다.


배우는 많다. 그러나 <아이다> 무대에 오를 수 있는 배우는 많지 않다!
<아이다>의 명성에 걸맞은 최고의 실력파 배우들


디즈니 씨어트리컬 프로덕션의 엄격한 관리 시스템으로 최고 수준의 배우들만이 참여할 수 있어 배우들 사이에서 꿈의 공연으로 인식되는 뮤지컬 <아이다>.


그 명성을 이어갈 주역들을 선발하기 위한 오디션이 지난 해 12월에 진행되었다. 1000명이 넘는 배우들이 오디션에 대거 참여하였고, 그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토너먼트 형식으로 배틀을 방불케 하는 열정적이면서도 꼼꼼한 심사를 거쳐 <아이다>의 명성에 걸맞은 최고의 배우들이 선발되었고 협력연출 키스 배튼(Keith Batten)은 “우리는 배역에 딱 맞는 배우들을 찾았다. <아이다>의 그 어느 시즌보다 에너지 넘치며 수준 높은 배우들을 선발했다고 확신한다.” 며 기뻐했다.


뮤지컬 <아이다>의 타이틀 롤, 아이다 역은 뮤지컬 톱 여배우에게 필요한 모든 것을 갖춘 윤공주 그리고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레베카>를 통해 차세대의 히로인으로 등극한 장은아가 맡는다. 라다메스 역은 2010 뮤지컬 <아이다>에서 큰 사랑을 받으며, 이 역할로 한국뮤지컬대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김우형이 6년 만에 다시 한번 딱 맞는 옷을 입는다. 또한 훤칠한 외모에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관객을 사로잡은 배우 민우혁이 새로운 히어로의 등극을 예약했다.


뮤지컬 여배우라면 꼭 하고 싶은 배역들을 모두 섭렵하며, 명실공히 뮤지컬 여왕의 반열에 오르고 있는 아이비와 차근차근 스펙트럼을 넓히며 성장해 온 숨겨진 보석 이정화가 암네리스 역에 캐스팅 되었다. 이 밖에도 성기윤, 김덕환, 김선동, 박성환, 강은일 외 한국 최고의 기량을 가진 20명의 앙상블들이 브로드웨이 스태프와 박칼린 국내협력연출과 함께 감동적인 무대를 선사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