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다시 부활하는 고 한상근 선생의 '명작을 그리다'

 

[스타투데이 고영제 기자] 한국 현대춤의 개척자이자 전 대전 시립무용단 예술감독을 역임한 고 한상근 선생은 올해 4월 중순에 홀연히 우리 곁을 떠나, 많은 사람들에게 놀라운 충격과 상실감에 빠지게 했다. 

 

그러나 그의 전통춤판 "명작을 그리다"가 다시 그 두 번째 이야기를 펼친다. 11월 20일부터 25일까지 대전 소극장 고도(대전시 중구 대흥동 소재, 중부경찰서 앞)에서 그가 올 2월에 기획, 연출했던 대전. 충청지역 춤꾼들이 다시 모여 공연을 펼치게 된 것이다.

 

고 한상근 선생은 전방위적으로 활약한 한국 무용계의 전사(戰士)이며, 한국 창작춤의 실험적인 안무가의 선두주자였다. 더불어 그는 우리의 전통춤을 새롭게 펼쳐보면서 지역 춤문화의 발전을 위해 열정을 쏟아 부으며, 대전 시립무용단 예술감독으로 새로운 업적을 많이 쌓았다.

 

다시 부활하는 고 한상근의 "명작을 그리다"는 최석권 회장을 중심으로 하는 <고 한상근 명작 추진위원회>가 새롭게 발족되면서, 한상근 선생의 전통춤의 보급과 전통춤의 멋을 알리는 뜻을 이어 받기 위해 이번에 두 번째 전통 춤판이 열리게 되었다.

 

우리의 전통 춤사위를 사랑하고 지켜가면서 대중적 보급을 위한 이번 "명작을 그리다"는 대전. 충청지역의 전통춤의 활성화 및 국내 무용계에 우리의 전통 춤문화 발전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안겨주게 될 것으로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