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울트라 코리아 2017, 특별 포인트

 

[스타투데이] 명실상부 아시아 최고의 음악 축제 울트라 코리아가 이번 주말 개최된다. 아시아에서 손꼽히는 규모, 해마다 자체 기록을 깨는 10만을 훌쩍 뛰어넘는 많은 관객, 국내외 최고의 전문가들이 함께하는 최강 프로덕션, 세계 최정상 아티스트들이 함께하는 역대급 라인업 등 화려한 수식어를 가진 울트라 코리아, 올해 2017년만의 특별한 관람 포인트를 개최에 앞서 낱낱이 소개한다.

하늘을 수놓는 1,600만 컬러의 세계 최대 레이저 퍼포먼스
잠실종합운동장 내 올림픽 주경기장, 보조경기장, 서문 주차장까지 4만평이 넘는 대규모에서 펼쳐지는 울트라 코리아의 프로덕션팀은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차이나 등을 비롯 아시아 내 크고 작은 공연 및 페스티벌에 감독 및 자문 역할을 하는 아시아 최강 팀으로 손꼽힌다.


울트라 코리아 프로덕션 팀에서 올해 가장 공을 드린 무대효과 중 하나는 아시아 최초로 선보이는 세계 최대의 레이저 퍼포먼스이다. 기존 국내 페스티벌에서 사용하던 것보다 1.5배 이상 강한 전력으로 무려 1,600만 컬러의 형형색색의 빛과 3D로 표현되는 고감도 레이저 쇼를 경험할 수 있으며, 레이저를 더욱 잘 보이게 하는 배경으로 사용되는 인공 안개를 비롯한 부가적인 다양한 효과들이 함께 어우러져 EDM 음악의 비트에 맞춰 하늘을 수 놓는 황홀한 광경을 선사할 것을 예고했다.

주최사 유씨 코리아의 프로덕션 본부 마창훈 본부장은 "세계적인 페스티벌이나 콘서트 브랜드와만 손 잡는 세계 1위 레이저 퍼포먼스를 아시아 최초로 울트라 코리아에서 선보일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이번 주말 울트라 코리아가 새롭게 써 내려갈 페스티벌 퍼포먼스 역사에 꼭 함께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로메로 브리토, 런던 폴리스 등 세계적인 그래피티 아티스트의 라이브 페인팅
울트라 코리아는 올해에도 세계적인 그래피티 아티스트들을 초청해 공연이 진행되는 동안, 그래피티 작품을 완성하는 라이브 아트 액티배이션즈(Live Art Activations)를 선보인다. 재작년 알렉 모노폴리를 시작으로 세 번째로 이어오고 있는 이 이벤트는 국내 뮤직 페스티벌에서는 자주 볼 수 없는 새로운 시각 예술 퍼포먼스로 울트라 코리아 관객들에게 색다른 감동을 선사해주고 있다.

올해 초청된 아티스트는 국내에서도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는 로메로 브리토(Romero Britto)를 비롯해 데이직 페르난데즈(Dasic Fernandez), 런던 폴리스(London Police), 조르난 베튼(Jordan Betten), 클리포트 존슨(Clifford Johnson) 5명이며, 그래피티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아티스트들이다.

디즈니 및 코카콜라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국내에서도 매우 친숙한 그래피티 아티스트인 로메로 브리토는 대표적인 네오팝 아티스트로 대담하고 다채로운 패턴과 따뜻하고 낙천주의적 작품관이 특징이다. 데이직 페르난데즈는 일상 생활에서 느낄 수 있는 행복, 호기심, 놀라움, 희망 등의 평범하지만 특별한 감정을 작품세계에 녹여내는 아티스트이며, 최근 가장 핫한 그래피티 아티스트 그룹인 런던 폴리스는 유럽 전역에 새로운 예술 거리를 개척한 아티스트로 대표되는 전 세계 페스티벌 및 라이브 엑티베이션 드로잉 공연에서 수많은 러브콜을 받고 있다.


다채로운 먹거리까지 가득한 울트라 코리아 2017
울트라 코리아 2017에서 맛있는 먹거리를 즐기는 것도 또 하나의 즐거움이다. 핫도그, 피자, 타코, 탕수육, 하와이안 쉬림프, 야끼도리, 감바스, 탄두리 치킨, 할랄푸드 등 세계 각국의 대표 음식뿐 아니라 스모어, 슬러시, 스무디, 과일 에이드 등 디저트와 음료까지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다.

해외 관객들에게 많은 인기를 모으고 있는 코리안 스트릿 푸드 존에서는 김치전, 해물부추전, 떡볶이, 순대, 쟁반국수까지 한국을 대표하는 음식들을 만날 수 있어 또 다른 재미를 더한다. 또한 맥주, 샴페인을 비롯한 다양한 주류가 준비되어 있어 마시는 즐거움도 가득할 예정이다.

울트라 코리아와 함께하는 다양한 체험존 및 콜라보레이션
올해도 울트라 코리아 팬들을 위한 다양한 체험존이 준비되어있다. 아찔한 높이의 빌딩 사이에 놓인 맥주병을 잡는 가상 현실 게임, 볼풀 다이빙 등 스테이지마다 설치된 무료 체험존에 참여하는 것도 축제를 즐기는 특별한 방법이 될 것이다.

각종 콜라보레이션 상품을 만나보는 것도 추천한다. 카메라 어플리케이션 스노우에서는 얼굴인식 울트라 코리아 스티커 2종을 출시해 가상 페이스 페인팅과 올해 메인 스테이지에 오를 예정인 레이든과 저스틴 오의 음악을 삽입한 사진과 동영상을 만들어 소장할 수 있다. 한편, 패션 브랜드 노나곤과 콜라보레이션하여 티셔츠를 그리고, 뉴에라와 콜라보레이션하여 울트라 코리아 리미티드 에디션 모자를 출시한다.

울트라 코리아 2017, 최종 3차 라인업 발표

울트라 코리아 2017, 최종 3차 라인업 발표

 

 

[스타투데이] 울트라 코리아(UMF KOREA, ULTRA KOREA)가 러닝 오더(Running order, 출연 날짜 및 순서)와 함께 최종 라인업을 발표했다. 다시 뭉친 펜듈럼(Pendulum)을 비롯하여 하드웰(Hardwell), 티에스토(Tiësto), 알레소(Alesso), 니키 로메로(Nicky Romero) 등 올해 쟁쟁한 헤드라이너들을 발표한 데 이어 이번이 3차 최종 라인업이다.

 

3차 라인업으로 약 40여팀 이상 추가 발표!
울트라 코리아 2017은 이번 3차 라인업 발표를 통해 힙합, K-pop, 다양한 일렉트로닉 음악의 세부 장르 및 떠오르는 언더그라운드 음악 장르를 고루 포함하여 장르별 마니아까지 모두 아우르는 탄탄한 라인업을 완성했다. 특히 올해에는 일렉트로닉 음악뿐만 아니라, 언더그라운드부터 대중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쟁쟁한 힙합 아티스트들까지 대거 출연해 단독 힙합 콘서트를 방불케 할 정도의 독보적인 라인업으로 관객들의 다양한 입맛을 한층 섬세하게 만족시켜줄 예정이다.

 

최종 라인업에 포함된 아티스트로는 막강한 라이브 무대를 선보일 국내 탑 여성 보컬 효린(Hyolyn), 지난 2차 라인업으로 발표한 다이나믹 듀오(Dynamic Duo)에 이어 힙합 음악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덤파운디드(Dumbfoundead)와 디피알 라이브(DPR LIVE)의 콜라보 무대​가 준비되어 있다.

 

비정상회담 패널로 친숙하며 DJ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어바웃 줄리앙(About Julian), 에이케이(AK), 앤디지(Andy G), 아리카마(Arikama), 바가지 바이펙스써틴(Bagagee Viphex13), 코드 쿤스트(Code Kunst), 코난(Conan), 시드니 샘슨(Sydney Samson)의 새로운 프로젝트 데들리 주(Deadly Zoo), 다이너마이트 더블(Dynamite Double), 이퀄 액시스(Equal Axis), 가렌즈(Garenz), 글로리 앤 티피에이(Glory & TPA), 골드피쉬 앤 블링크(Goldfish & Blink), 히어로(Hero), 아이덴(Iden), 인사이드코어(Insidecore), 주헌 앤 아이엠(Jooheon & I.M.), 준코코(Juncoco), 주니어 앤 로얄(Junior & Royal), 카쿠(Kaku), 켄지(Kenzi), 케이아이이아이(Kiei), 디제이쿠(DJ Koo), 쿠수케(Ksuke), 쿨텍(Kultech), 라티카(Latika), 최근 디제이로서 더 많은 활동 중인 이상순 (DJ Lee Sang Soon), 로스 데 라 베가(Los de la Vega), 마스타 우 앤 레드락 앤 돕덕(Masta Wu & Red Roc & Dope’Doug), 맥시마이트(Maximite), 뮤라우드(Mewloud), 머쉬(Mushxxx), 팍앤선즈(Park & Sons), 퓨트 디럭스(Pute Deluxe), 에스투(S2), 언더커버(Undercover), 운진(Unjin), 더블유 더블유(WW), 디제이 인(DJ Yin)이 최종 라인업으로 확정되었다.

 

 

4개의 초대형 스테이지에서 총 80여 팀의 아티스트들과 2일간 함께하는 극강의 음악 축제!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레지스탕스 스테이지에는 덥파이어(Dubfire), 닉 판시울리(Nic Fanciulli) 등의 헤드라이너를 비롯해 국내 최정상 언더그라운드 실력파 아티스트들이 대거 포진한다. 또, 칼 콕스(Carl Cox)의 주목을 받으며 최근 무섭게 떠오르고 있는 네덜란드 출신의 듀오 팍앤선즈, 국내 테크노 씬의 산실로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운진, 유럽뿐만 아니라 인도 등 세계적으로 러브콜을 받고 있는 실력파 여성 아티스트 머쉬 등의 다채로운 아티스트들이 보다 꽉 찬 무대를 선사한다.

 

울트라 코리아 2017은 확실히 달라진 스테이지를 선보이는 만큼, 세계 최정상 아티스트들이 포진하는 메인 스테이지부터 ‘댄스 플로어의 성직자’ 차미(Tchami), 오리엔탈 비트를 접목한 독특한 매력의 인도계 미국인 카슈미르(KSHMR) 등을 더욱 가까이서 만나볼 수 있는 라이브 스테이지, 누디스코, 프렌치 하우스, 트로피컬 하우스 등 한여름의 바닷가 컨셉으로 프렌치 감성의 완성판을 보여줄 매직비치 스테이지까지 한층 진화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음악, 그 이상의 경이로운 볼거리로 가득한 울트라 코리아 2017!
울트라 코리아는 지난 6년 간 국내에서 독보적인 입지로 EDM 시장을 선도하고, 아시아 내에서도 가장 영감이 되는 최고의 EDM 페스티벌로 인정받고 있는 만큼 음악 이상의 볼거리에도 총력을 기하고 있다. 올해에는 무대효과, 음향, 스크린, 무대 디자인, 운영, 안전 등 세계적으로 최고의 위상을 떨치고 있는 페스티벌 전문가들과 함께해 음악 그 이상의 짜릿한 경험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주최사 유씨코리아에서 울트라 코리아 프로덕션 총괄을 맡으며 앞으로 다가오는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차이나 등 아시아 내 여러 공연 페스티벌 프로덕션을 감독하고, 티에스토, 알레소 등 거장 아티스트 무대 뒤 숨은 조력자 역할을 통해 업계 최고로 인정 받고 있는 마창훈 본부장은 “올해에는 세계 1위 레이저 업체와 함께해 엄청난 규모의 경이로운 레이저 퍼포먼스로 하늘을 수놓을 예정이다. 역대급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사운드, 무대효과, 최첨단 설비 등을 통해 지금껏 국내에서 단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유일무이한 뮤직 페스티벌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6월 10일(토)과 11일(일) 양일에 걸쳐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 보조경기장, 서문 주차장 일대에서 아시아 초대형 규모로 개최​된다.

 

울트라 코리아의 국내 판매는 하나티켓(www.hanaticket.com)에서 단독 판매하며, BC 카드로 결제 시 7% 할인이 가능하다. 해외에서는 울트라 코리아 공식 웹사이트(https://umfkorea.com/tickets)에서 예매할 수 있다.

씨스타(SISTAR) 효린, 울트라 코리아(ULTRA KOREA) 2017 최종 라인업 합류! 라이브 스테이지 출연!

씨스타(SISTAR) 효린, 울트라 코리아(ULTRA KOREA) 2017 최종 라인업 합류! 라이브 스테이지 출연!
씨스타(SISTAR) 효린! K POP 여제다운 스펙타클 행보! 울트라 코리아 2017 라이브 무대 달군다! 

 

 

 

[스타투데이] 씨스타 효린이 울트라 코리아 2017 최종 라인업에 합류했다.

씨스타 효린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씨스타 효린이 오는 6월 11일 울트라 코리아 (UMF KOREA, ULTRA KOREA) 2017 라이브 스테이지에 선다. 앞서 효린은 지난 9월 싱가포르 베이프론트 에비뉴 울트라 파크에서 개최된 '울트라 싱가포르'(Ultra Singapore)에서 라이브 스테이지를 통해 아시아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큰 호흥을 얻은바 있다.

 

올해에는 한국에서 무대를 가지는 만큼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울트라 코리아측은 펜듈럼(Pendulum)을 비롯해 하드웰(Hardwell), 티에스토(Tiësto), 알레소(Alesso), 니키 로메로(Nicky Romero) 등 올해 쟁쟁한 헤드라이너들을 발표한 데 이어, 최근 3차 라인업을 통해 막강한 라이브 스테이지를 선보일 씨스타 효린과 힙합씬에서 두터운 지지를 받고있는 덤파운디드(Dumbfoundead)와 디피알 라이브(DPR LIVE) 콜라보 무대등의 소식을 전했다. 

 

효린은 올해 초 미국 빌보드지에서 "K-pop 시장에서 가장 눈에 띄는 목소리"라는 극찬을 받았으며, 미국 SXSW 무대위에 올라 탁월한 가창력과 음악성으로 현지 미디어들의 눈길을 끌었다. 지난 달 18일과 19일 미국 뉴욕에 위치한 'FLASH FACTORY(플래쉬 팩토리)'와 LA의 'THE MAYAN(더 마얀)' 에서 개최된 공연을 모두 'SOLD OUT(솔드 아웃)'을 시키고, K-POP 아티스트 최초로 세계 최대 EDM 레코드사 스피닝 레코드사와 계약을 체결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울트라 코리아는 지난 6년 간 국내에서 독보적인 입지로 EDM 시장을 선도하고, 아시아 내에서도 가장 영감이 되는 최고의 EDM 페스티벌로 인정받고 있는 만큼 음악 이상의 볼거리에도 총력을 기하고 있다. 올해에는 힙합, K-pop, 다양한 일렉트로닉 음악의 세부 장르 및 떠오르는 언더그라운드 음악 장르를 고루 포함하여 장르별 마니아까지 모두 아우르는 탄탄한 라인업을 완성했다.

 

일렉트로닉 음악뿐만 아니라, 언더그라운드부터 대중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쟁쟁한 힙합 아티스트들까지 대거 출연해 단독 힙합 콘서트를 방불케 할 정도의 독보적인 라인업으로 관객들의 다양한 입맛을 한층 섬세하게 만족시켜줄 예정으로, 6월 10일(토)과 11일(일) 양일에 걸쳐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 보조경기장, 서문 주차장 일대에서 아시아 초대형 규모로 선보일 예정이다.

 

씨스타 효린은 5월 31일 씨스타의 마지막 싱글 앨범 'LONELY'를 공개했다.

 

울트라 코리아 2016 개최

012


[스타투데이] 전세계 최정상급 아티스트 100여팀이 총출동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뮤직 페스티벌 ‘울트라 코리아(Ultra Korea, UMF Korea)’가 개최를 앞두고 있다. 오는 6월 10일(금), 6월 11일(토), 6월 12일(일) 3일간 펼쳐지는 울트라 코리아 2016은 올해에도 세계적인 뮤직 이벤트로서의 자리를 굳건히 지킬 준비를 모두 마쳤다고 밝혔다.


아비치의 마지막 내한 공연부터 특별한 콜라보레이션 무대까지
매년 열광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울트라 코리아는 올해 개최 5주년을 기념하여 ‘5주년 스페셜 에디션’으로 진행되는 만큼 더욱 화려해진 라인업으로 돌아왔다. 특히 올해를 마지막으로 공연을 더 이상 하지 않겠다고 밝힌 아비치(Avicii)는 울트라 코리아 2016에서 마지막 내한 공연을 선보일 것으로 보여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트랜스 황제 아민 반 뷰렌(Armin Van Buuren), 댄스 뮤직 영 블러드 (Martin Garrix), 신보와 함께 돌아온 드럼 앤 베이스 슈퍼스타 넷스카이(Netsky), 세계적인 히트메이커 데드마우스(deadmau5), 전율을 일으키는 음악의 듀오 나이프파티(Knife Party) 등 세계 최정상급 아티스트들이 라인업에 포진되어 있다. 레이든(Raiden), 저스틴 오(Justin Oh), 자이언티(Zion.T), 킹맥(KINGMCK) 등 국내의 핫한 아티스트들 역시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울트라 코리아 2016에서만 볼 수 있는 일본의 인기 아티스트 케이스케(Ksuke)와 에프엑스(f(x))의 멤버 엠버(Amber)가 준비하고 있는 특별한 콜라보레이션 무대도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5주년 스페셜 라인업을 뒷받침할 화려한 무대 프로덕션과 라이브 아트 액티베이션
5주년을 맞이한 울트라 코리아의 무대 프로덕션 또한 강력해졌다. 항상 최고의 엔지니어들이 연출하는 감각적인 연출과 사운드로 찬사를 받아온 울트라 코리아의 무대는 지난 4년 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보다 업그레이드 되어 라인업을 탄탄하게 뒷받침할 예정이다. 이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환상적인 조명, 음향, 비주얼과 폭죽, 레이저 등의 특수효과는 올해에도 울트라 코리아 관객들에게 잊을 수 없는 최고의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울트라 코리아 5주년 스페셜 에디션에서는 무대 위의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관객 바로 옆에서 호흡하는 그래피티 아티스트들도 만나볼 수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총 8명의 세계적인 그래피티 아티스트는 2만평의 현장 곳곳에서 3일동안 작업하여 개성 있는 아트워크를 완성함으로써 울트라 코리아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줄 것이다.


국제적인 뮤직 페스티벌로서 외국인 관광객 유치 효과도 놀라워
매년 여름 한국을 넘어 아시아 전체를 뜨겁게 달구는 울트라 코리아는 많은 외국인이 찾는 페스티벌로도 유명하다. 올해는 3일간 총 2만 5천여 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 중 50% 이상은 일본인 관광객이 될 것으로 보인다. 타이완, 홍콩,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그리고 미국 등의 다양한 국적으로 구성된 울트라 코리아의 외국인 관객은 울트라 코리아가 점차 국제적인 뮤직 페스티벌로서 위상을 굳히고 있음을 증명한다. 이와 같은 외국인 관광객 유치 효과는 한국관광공사에서도 크게 환영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6월 3일을 시작으로 12일까지 입국하는 총 180여명의 울트라 코리아 출연 아티스트, 스태프, 관계자들을 위해 초롱이, 색동이 캐릭터와 함께 인천국제공항에서 환대 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다채로운 먹거리로 각양각색의 입맛을 만족시킬 예정
올해 울트라 코리아는 5주년 스페셜 에디션으로 공연 외적인 요소도 강화하여 관객에 대한 세심한 배려를 아끼지 않았다. 순조로운 페스티벌 운영을 위한 서포터즈, 경호 등의 인력이 총 3천명에 달할 뿐만 아니라, 관객들이 더욱 에너지 넘치고 신나는 페스티벌을 즐길 수 있도록 다채로운 먹거리도 준비했다. 올해에는 특별하게 ‘코리안 스트릿 푸드 존(Korean Street Food Zone)’를 설치하여 뽑기, 파전, 김치전 등 다양한 한국의 먹거리를 선보인다. 일반 F&B 존에서는 피자, 불고기, 치킨, 감자튀김, 컵밥, 케밥, 라면, 퀘사디아, 미트볼, 소시지, 팝콘, 핫도그, 일식 등의 메뉴로 다양한 입맛을 만족시킬 수 있도록 준비했다. 더욱 즐거운 뮤직 페스티벌을 위해 오비맥주, 코인트로, 스노우 레퍼드 보드카, 모엣 & 샹동, 피지워터, 비타 코코 등 다양한 주류와 음료도 판매될 예정이다. 페스티벌 행사장 내에서는 비씨카드(BC Card)의 신용카드, 체크카드, 선불 카드 그리고 티머니 카드(T-Money Card)로 구매 가능하다.


공식 어플리케이션, 브이 라이브 생중계 서비스, 클럽 애프터 파티로 색다르게 즐긴다
울트라 코리아는 관객 편의를 향상시키기 위해 공식 어플리케이션도 공개했다. 3일간의 페스티벌 일정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고, 자신이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셋타임을 체크하여 나만의 공연 관람 스케쥴을 만들 수 있는 기능이 담겼다. 앱스토어에서 ‘Ultra Korea’ 검색으로 간편하게 다운로드 할 수 있는 이 어플리케이션은 3일간 논스톱으로 진행되는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코리아를 더욱 편하고 즐겁게 관람하기 위한 필수 어플리케이션이다.


올해에는 울트라 코리아의 많은 아티스트의 무대를 네이버 브이 라이브(V LIVE)를 통해 고화질, 고음질로 만나볼 수 있다. 생중계는 브이 라이브(V LIVE)의 ULTRA KOREA 2016 채널(http://www.vlive.tv/channels/F201A5)에서 진행되며, 채널을 미리 팔로우하면 라이브 시작 전 알림을 받아볼 수 있고 실시간 채팅도 즐길 수 있다. 이러한 생중계 서비스를 통해 혹 현장에 오지 못하는 울트라 코리아의 팬들도 어디서나 현장의 열기를 느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울트라 코리아는 밤새 페스티벌의 열기를 그대로 이어갈 수 있도록 애프터 파티도 마련했다. 서울의 ‘옥타곤(Octagon)’, ‘팰리스(Palace)’, ‘부가티(Bugatti)’. ‘매스(Mass)’ 등 주요 클럽에서 울트라 코리아의 입장밴드를 제시하면 무료로 클럽에 입장할 수 있다.


빠른 속도로 진행된 티켓 판매 ∙∙∙ 15만여명의 역대 최다 관객 동원 예상
지난 4회의 페스티벌을 통해 최고의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한 울트라 코리아는 올해 예년보다 더욱 빠른 티켓 판매 속도를 보였으며, 약 15만여명의 역대 최다 관객이 동원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까지 3일권 티켓이 가장 많이 판매되었으며, 현장에서도 당일 1일권 일반 티켓을 15만원에 판매할 예정이지만 한정된 수량이기 때문에 조기 마감될 가능성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