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부산모빌리티쇼’ 개최

Read Time:1 Minute, 47 Second

[스타투데이 박정순 기자] 부산국제모터쇼의 새로운 출발점이 될 ‘2024 부산모빌리티쇼’가 ‘넥스트 모빌리티 세상의 중심이 되다’라는 주제로 오는 6월 27일(목)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6월 28일(금)부터 7월 7일(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다.

미래 모빌리티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 이번 행사에서는 국내외 인기 완성차 브랜드의 신차 및 전기차를 비롯한 친환경 자동차와 자율주행 보트, 전기 이륜차, 슈퍼카, 클래식카 등 다채로운 모빌리티 관련 전시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완성차 브랜드들은 월드 프리미어부터 코리아 프리미어까지 꽁꽁 숨겨왔던 차종들을 대거 공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 아이오닉6, 코나 EV, ST1 등 전기차 라인업을 예고하면서 국내외 이목을 끌고 있다. 관람객들이 직접 전기차를 경험할 수 있는 시승 프로그램도 마련해 부산모빌리티쇼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기아에서는 현재와 미래 모빌리티를 엿볼 수 있다. 6월 계약을 시작한 EV3와 함께 EV6, EV9 등의 전시와 PBV(Platform Beyond Vehicle)만의 차별화된 전시존을 꾸려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하겠다며, 기아관 스탬프 투어, EV6의 현장 시승 이벤트 등 다양하고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한다.

제네시스는 2024년 화제의 신차를 업고 부산으로 달려온다. GV70, GV80쿠페, G90 블랙 등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차종들을 공개한다. 월드 프리미어 포함 부산모빌리티쇼에서 최초 공개되는 차량 3종도 출격을 앞두고 있다.

4년 만에 신차를 출시하는 르노코리아는 차세대 친환경 신차 개발 프로젝트 ‘오로라’의 첫 모델인 하이브리드 D SUV를 부산모빌리티쇼에서 최초로 공개한다. 신차는 CMA 플랫폼을 기반으로 프랑스 감성을 담아낸 디자인, 최신 기술 트렌드를 반영해 올 하반기 국내 시장에 소개된다. ‘Born French, Made in Korea’를 테마로 운영되는 부스는 관람객들을 위해 다양한 체험을 제공한다.

수입 완성차 브랜드 BMW와 MINI는 한국에서 최초 공개하는 차종과 함께 전시장을 빛낸다. 총 18가지의 모델이 전시될 예정으로 BMW, MINI, BMW 모토라드는 혁신적인 전기화 및 고성능 모델을 폭넓게 선보인다. 부스에서는‘전기차 키트 만들기’프로그램을 통해 나만의 친환경 전기차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국산 수제 스포츠카를 제작하는 어울림모터스는 12년 만에 신차를 선보이며, 클래식카, 튜닝카 등의 전시로 참관객들의 이목을 끌 예정이다.

2024 부산모빌리티쇼에서는 자동차와 관련된 부품 장비도 만나볼 수 있다. 100여 년의 역사를 간직한 세계 최고의 자동차 정비공구 브랜드 스냅온은 툴박스 등 다양한 정비 공구를 전시하며, 부산의 이차전지 기업 금양은 직접 개발한 21700 원통형 리튬이온 배터리와 4695 원통형 리튬 이온배터리 기술력을 보여준다.

행사 기간 중에는 ‘코리아 캠핑카쇼’, ‘오토매뉴팩’, ‘부산로봇자동화산업전’이 동시 행사로 개최된다. 야외에서는 오프로드 차량 동승 체험 등의 참관객들이 직접 경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개최되고, 한국기계연구원이 개최하는 컨퍼런스를 통해 미래 발전 방향을 알 수 있다.

Happy
Happy
0 %
Sad
Sad
0 %
Excited
Excited
0 %
Sleepy
Sleepy
0 %
Angry
Angry
0 %
Surprise
Surprise
0 %
현대자동차 더 뉴 아이오닉 5 Previous post 현대차그룹, E-GMP 출시 후 전기차 택시 13배 급증- 현대차·기아 전기차 우수성 입증
Next post 2024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 과천 서울랜드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