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은(Gallery EUN) 개관전 ‘엮,꺼내다’ 展(전)

Read Time:1 Minute, 21 Second

[스타투데이 고영제 기자] 갤러리은(Gallery EUN) 개관전 ‘엮,꺼내다’ 展(전)이 5월 10일부터 5월 31일까지 서울 종로구 관훈동 갤러리은에서 선보인다. 전시는 민화 작가 문선영(45)의 붓으로 그리는 자수 기법의 독특한 작업 특성을 소재로 기획하였다.

‘엮,꺼내다’ 展은 문선영 작가의 베갯모 시리즈와 자수 모란 작품을 통해 일상의 소재를 치유적인 이야기로 승화시키며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시각을 제시한다.

문선영 작가를 가장 대표하는 소재 중 한 가지는 ‘베갯모’와 자수의 형상으로 새겨진 ‘모란’이다. 작품에서 확인되는 두 가지 도상의 공통점은 어머니의 사랑과 인내가 만들어낸 결과물이라는 점이다. 베갯모는 본디 여러 가지 쓰고 남은 자투리 천들을 바느질로 엮어낸 파편의 결과물이며, 수 놓아진 모란 또한 하나의 꽃으로 탄생하기까지 수십번의 동일한 행위가 중첩된 고행의 결과물이다.

전시 기획은 표면적인 색채와 민화의 보편적 가치가 아닌 바느질과 자수 기법으로 만들어진 도상의 유사성을 강조한다. 시간성과 반복성을 통해 치유적, 수행적 결과물에 도달하는 자수처럼 한 붓 안에 많은 시간을 내포하고 작업하는 문선영 작가의 작업의 공통점을 중심으로 그 가치에 대해 조명하고자 한다.

‘엮,꺼내다’ 展 기획한 유윤주 큐레이터는 “바느질은 치유적인 표상이 되기도 한다. 특유의 반복성과 시간성, 공격성과 회복성을 동시에 아우르는 양면적인 상징을 품고 있다. 자수처럼 한 붓 안에 많은 시간을 내포하고 작업하는 문선영 작가의 그림기법을 중점으로 감상하며 치유와 승화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 고 덧붙였다.

문선영 작가는 한국민화진흥협회 평생교육위원장 역임 및 한국민화학교 강사진으로 활동하며 활발하게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주요 수상 경력으로는 제1회 월간민화 어워드 오늘의 작가상, 제15회 김삿갓 문화제 전국 민화 공모전 대상 등이 있다. 주요 전시 경력으로는 GS타워 더 스트릿 갤러리 초대 개인전, 예술의전당 오페라 하우스 쇼케이스전, 한국민화진흥협회 회원전 등이 있다.

전시는 아트비전센터의 엄예준 센터장과 유윤주, 김지현, 정다연 총 3인의 큐레이터 기획으로 많은 사람들의 문화예술향유를 위해 관람료를 무료로 진행한다. 전시 오프닝은 5월 10일 오후 2시 갤러리은 1층에서 진행되었다.(www.galleryeun.com)

Happy
Happy
100 %
Sad
Sad
0 %
Excited
Excited
0 %
Sleepy
Sleepy
0 %
Angry
Angry
0 %
Surprise
Surprise
0 %
Previous post ‘조형아트서울(PLAS) 2024’ 개최
현대자동차 더 뉴 아이오닉 5 Next post 현대차그룹, E-GMP 출시 후 전기차 택시 13배 급증- 현대차·기아 전기차 우수성 입증